연재 속도에서 생명으로 공유하기

동아일보와 채널A가 2013년부터 이어온 교통기획 캠페인을 새롭게 선보인다. 17일부터 전국적으로 정부가 시행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의 현장 실험으로 문 열었다.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12개 기관이 협의회를 꾸려 만든 안전속도 5030은 도심부 일반도로의 제한속도를 기존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최고 속도를 제한한다.

기사20
자율주행차 상용화, 법안 정비가 먼저다
“사고걱정 통학로, 이젠 마음편히 걸어요”
좌회전 안전 지킴이 ‘분홍-녹색 유도선’
올 이륜차사고 사망 60%가 배달라이더
고령보행자 사망률, 全연령층의 3.7배
교통 사망 4명중 1명꼴 화물차 사고
나들이 가는 10월, 교통사고 사망자 최다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사망자, 전체의 46%
자전거전용로도 차도… 보행 안돼요
교통안전 교육, 年10∼11시간 학교 재량에 맡겨… “체계적 학습 한계”
1m 높이 중앙선 울타리 설치하니… 무단횡단 비율 23%P 줄었다
“졸음운전 교통사고 사망률, 음주의 2배”
이륜차 사망 증가… 3명 중 1명 ‘배달 종사’
도로위 ‘불쑥’… 킥보드 사고, 2년새 4배로
윤창호법에도 작년 저녁 시간대 음주운전 사고 24%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