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신항 배후단지 완공… 서남권 중추항만 발전 기대

정승호기자 입력 2021-07-27 03:00수정 2021-07-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합물류 시설 등 48만5000㎡ 조성 전남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가 최근 완공돼 입주 기업을 받는다. 항만배후단지는 수출입 화물의 원활한 처리를 지원하는 구역이다. 국비 452억 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복합물류 제조시설과 업무 편의시설, 근린공원 등이 들어서는 48만5000m²의 부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2017년 6월 착공했다. 배후단지 중 목포신항 자동차부두와 인접한 일부 부지(10만3000m²)에는 자동차 연관 업체의 입주를 우선 추진한다. 나머지 부지는 지역 산업, 입주 희망 기업 수요를 고려해 단계적으로 분양할 계획이다.

배후단지에 민간기업이 입주하면 연간 6만8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의 항만 물동량 창출과 연간 155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항만배후단지 운영으로 서남권 수출입 물류의 효율성이 높아져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수 목포지방해양수산청장은 “목포항이 대중국 및 동남아권 교역 증대에 대비한 서남권 중추 항만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주요기사

#전남 목포신항#항만배후단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