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포수 맞으며 더위 잊어요”

구례=박영철 기자 입력 2021-07-26 03:00수정 2021-07-26 04: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피서객들이 전남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 수락폭포를 찾아 18m 높이에서 떨어지는 폭포수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이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구례=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구례#폭포수#더위#지리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