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4단계 내달 8일까지 2주 연장…저녁 ‘3인 금지’도 유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3 08:35수정 2021-07-23 12: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
이날 확진자 수 1600명대 초반 예상
확진자 규모, 3차 유행 비해 2배 이상↑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다음달 8일까지 2주 연장된다. 이에 따라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도 그대로 유지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4차 유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현행 거리두기 4단계와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앞으로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전 장관은 “4차 유행 파도가 계속되며 오늘 확진자 수는 1600명대 초반으로 예상된다”면서 “3차 유행 당시 일평균 확진자 수가 약 660명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지금은 1410명(7월 7∼22일) 수준으로 그 규모가 2배 이상으로 큰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확진자의 70%를 차지하는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기 전인 7월 첫 주 대비 일평균 확진자 수가 799명에서 990명으로 24%가량 증가했고, 비수도권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감염확산 추세를 꺾기 위해서는 사적 모임과 이동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현행 4단계는 당초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수도권 지역 일일 확진자 수는 0시 기준으로 18~22일 ‘959→812→833→1175→987명’으로 현상 유지만 될 뿐 감소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