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요? 서로 눈치만 보네요”…속끓는 직장인들

뉴시스 입력 2021-07-22 05:33수정 2021-07-22 05: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거리두기 4단계에도 코로나 최대치 경신
정부, 4단계 연장 검토…"최대한 이동 자제"
일부 직장인들은 여전히 만원 출근길 올라
"외부 접촉 가장 많은 곳이 회사다" 토로
#1.경기 동탄에 살고 있는 이모(28)씨는 요즘도 오전 6시가 조금 넘으면 집을 나선다. 이른 시각이지만 서울 을지로행 만원 버스에 1시간10분 가량 몸을 싣는다. 코로나19 확산 뉴스를 접할 때마다 함께 사는 가족에게 미안함을 느낀다.

이씨는 “매일 서울로 출퇴근하는데, 누가 기침이라도 하면 마스크를 고쳐쓰게 되고 불안감이 심해졌다”며 “사람들과 접촉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인데, 나 때문에 가족들이 감염 위협에 노출될까봐 걱정된다”고 했다.

#2. 경기 일산에 거주하는 전모(28)시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서울 신도림에 있는 회사로 가기까지 두대의 버스를 이용하는데, 매일 만원 버스에 몸을 싣고 있다. 연일 코로나 확산 뉴스를 접하지만 다른 선택지가 없다.

전씨는 “확진자 수가 늘어날 수록 대중교통 이용이 꺼려지는데 재택근무가 불가능해 어쩔 수 없이 매일 집을 나선다”며 “회사 사정상 재택근무는 전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정부가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고 있지만, 일일 확진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지만 상당수 직장인이 만원 출퇴근길에 오르고 있는데,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비대면 업무 확장을 늘려야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784명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초 코로나 감염 사태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아울러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7일부터 보름째 1000명대를 기록 중이다.

정부는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특히 시민들의 외부활동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전날에도 “국민들이 모임을 최대한 하지 말고, 이동하지 말아야 한다”며 “가급적 수도권 국민들, 전국에 있는 국민들도 최대한 이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상당수 직장인들은 현실적인 이유로 여전히 만원 버스 또는 지하철에 몸을 싣고 있다.

앞서 정부는 4단계 조치 시행과 함께 제조업을 제외한 사업장에 30% 재택근무를 권고했지만, 강제 사항은 아니다 보니 지켜지는 곳이 많지 않다.

앞서 소개한 전씨는 “사실 가장 많은 사람을 접촉하는 곳이 회사다”며 “이 정도면 나라에서 권고가 아니라 의무적으로 재택 비율을 정해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해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여의도로 출근길에 오르는 김모(32)씨도 “일주일에 하루 정도를 제외하고 매일 출근하고 있다. 대중교통부터 근무지, 점심 식사자리 등 전부 외부와 접촉하게 될 수밖에 없다”며 “재택근무를 적극 건의하고 싶지만, 솔직히 회사 입장에서는 쉽게 수용해줄 것 같지 않다”고 했다.

정부 방침을 따르는 사업장에서도 재택 비율을 늘려달라는 요구가 높다고 한다.

대기업 인사팀에 근무하는 이모씨는 “정부 권고에 따라 30% 재택을 시행 중인데, 솔직히 불만이라는 이야기도 많다”며 “당장 팀장급들부터 재택 비율을 50% 수준으로 늘려달라는 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견기업에서 인사 업무를 보는 박모(35)씨도 “내부적으로 재택 비율을 늘려달라는 목소리가 있다”고 했다.

다만 이들 회사들도 정부 권고 수준 이상으로 재택 비율을 늘리기는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박씨는 “현재 30%도 강제사항이 아니다보니 회사 입장에서는 굳이 재택 비율을 높일 필요성은 없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이씨는 “우리 회사의 경우 보안규제가 심해 재택업무를 진행할 경우 업무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고민이다”며 “또 일부 직원들은 인터넷 등 기본적인 재택 요건도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