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지능형 그늘막 설치… 온도-풍속 감지해 자동개폐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7-07 03:00수정 2021-07-07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강북구가 스스로 펴고 접는 지능형 그늘막(사진)을 새로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지능형 그늘막은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해 자외선 지수나 온도, 풍속 등 날씨 변화를 감지해 스스로 작동한다. 가령 자외선 지수가 일정 수준 이상이거나 기온이 15도 이상이 되면 자동으로 펼쳐진다. 초속 3m 이상 강한 바람이 불면 접혔다가 바람이 다시 잦아들면 자동으로 펴진다.

그늘막에는 초미세먼지 수치와 자외선 지수를 알려주는 발광다이오드(LED) 모니터도 있다. 아래에는 나무 의자를 배치해 잠시 쉬어갈 수도 있다. 구는 횡단보도 주변과 교통섬, 역세권 등 유동인구가 많은 5곳에 우선 지능형 그늘막을 설치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주요기사

#서울#강북구#지능형 그늘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