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월성원전 등 정권겨냥 수사팀장 다 바꿨다

유원모 기자 입력 2021-06-25 11:26수정 2021-06-25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檢 역대최대 중간간부 인사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1.6.18/뉴스1 © News1
법무부가 25일 주요 ‘정권 사정(司正)’ 수사를 담당하는 수사팀장을 교체하는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차장 및 부장검사) 652명과 일반검사 10명 등 총 662명에 인사를 7월 2일자로 단행한다고 밝혔다.

현 정권을 겨냥한 주요 수사를 진행했던 부장검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교체가 이뤄졌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수사한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대구지검 형사2부장으로 전보됐다.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 재조사 과정에서 불거진 ‘청와대발 기획사정 의혹’ 사건을 담당한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으로 좌천됐다.

‘월성 1호기’ 원자력발전소 조기 폐쇄 의혹을 맡고 있는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으로, 이상직 의원의 배임·횡령 의혹을 수사한 임일수 전주지검 형사3부장은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긴다.

주요기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징계 국면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한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성남지청장으로 영전했다. 또 여권에 우호적인 평가를 받는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은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이동했다.

윤 전 총장을 보좌했던 대검 중간간부들과 특수통 출신의 검사들은 대부분 비(非)수사 부서나 지방으로 발령났다.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은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으로, 김유철 원주치정장은 부사고검 검사로 각각 옮긴다. 특수통 출신의 신봉수 평택지청장은 서울고검 검사로,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수원고검 검사로 발령이 났다.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에는 현 정부 들어 법무부 핵심 보직을 담당한 중간간부 들이 대거 부임했다. 박철우 법무부 대변인이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로 발령 났고, 법무부 검찰과장 등을 역임한 진재선 서산지청장은 3차장검사로, 김태훈 현 법무부 검찰과장은 4차장검사로 각각 인사가 났다.

유원모기자 onemor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