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71억원대 재산 신고…예금 2억 제외 대부분 아내 명의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5 09:06수정 2021-06-25 0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尹부모, 독립 생계유지 이유로 재산 고지 거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동아일보DB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약 71억 원대 재산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퇴직자 중에는 윤 전 총장의 재산이 가장 많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 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올렸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900만 원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약 71억6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 전 총장 부부의 재산은 대부분 배우자 김건희 씨 명의로, 김 씨는 토지 2억5900만 원가량과 건물 15억5900만 원, 예금 51억 원가량을 보유했다. 반면 윤 전 총장의 재산은 예금 2억4000만 원가량이 전부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의 부모는 독립 생계유지를 이유로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한편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약 89억6900만 원을 신고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