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쿠키 등 곤충식품 시연회 열어

장영훈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 3개 제품 선정해 9월 정식 출시 경북도가 곤충산업 육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22일 구내식당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조성수 에쓰푸드㈜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뉴 프로틴(new protein) 곤충식품 시연회’를 열었다. 지난해 10월 육가공전문기업 에쓰푸드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지 8개월 만이다.

도는 미래 단백질 공급원으로 꼽히는 곤충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이날 식용 곤충 원료로 공동 개발한 식품 6종을 처음 선보였다. 먹는 곤충에 대한 소비자의 거부감을 해소하기 위해 식생활에 친숙한 일상 식품으로 개발했다.

행사는 곤충식품별 개발 방향 및 우수성에 대한 설명회와 시식회, 만족도 설문 및 선호도 투표,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곤충식품 6종은 전통 육류와 곡물 등에 식용 곤충원료를 혼합한 고단백 제품이다. 현대인들이 부족한 단백질과 영양소를 한번에 섭취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날 다양한 요리에 활용이 가능한 미트큐브와 미니떡갈비, 간식 제품으로 간편하게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그래놀라바와 마들렌, 마카다미아 쿠키, 흑임자 스프레드를 선보였다. 도는 2, 3개 제품을 최종 선정해 올해 9월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식용 곤충 원료는 전통 육류보다 단백질 함량이 최대 77% 이상 높고 필수아미노산, 불포화지방산 등 다양한 영양소도 두루 갖췄다. 가축 생산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과 물 사용량, 사료 공급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인 단백질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 도지사는 “곤충산업 육성은 미래 투자”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계를 극복하고 농가의 안정적인 판로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경북도#곤충산업#곤충식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