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 불이 있는 한 소방관은 편히 쉴 수 없다[청계천 옆 사진관]

송은석 기자 입력 2021-06-18 21:07수정 2021-06-19 0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7일 오전 경기도 이천의 쿠팡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가 이틀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소방관들은 쉬지도 못하고 밤낮없이 진압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에 타기 쉬운 인화성 물건들로 가득한 현장에서는 불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18일 오전 덕평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들이 쪽잠을 자고 있다. 실종된 소방관은 현재 연기가 빠지지 않아 구조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화재가 장기화되면서 투입된 소방관들의 피로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12시간 넘게 불과 사투를 벌이던 소방관들은 쓰러지듯 쪽잠을 청했습니다. 검게 그을린 방호복을 벗을 새도 없습니다.

이번 화재에서 구조대장 김 모 소방경은 지하 2층 수색도중 갑자기 번진 불길에 무너져 내린 물품 더미에 갇혀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돌아오지 못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23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천현동의 한 축사형 창고에서 불이 나 한 시간여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진화작업을 벌이던 소방대원들이 안전장구를 고쳐매고 있다. 2015.9.23 박영대 기자
23일 오전 7시 27분 경기 하남시 천현동의 한 섬유보관창고에서 불이 나 소방관이 진압을 하고 있다. 2015.09.24 박영대 기자

화재 현장은 계절을 가리지 않습니다. 서 있기만 해도 땀이 뻘뻘 흐르는 여름에도, 물만 뿌려도 바로 얼어버리는 혹한의 겨울에도 화마는 인간의 삶을 위협하고, 이를 막기 위해 소방관은 늘 고군분투해 왔습니다. 7월엔 비로소 소방관 노조가 공식 출범될 계획입니다. 그들의 땀과 노력이 응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주요기사
5일 오전 8시쯤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남대문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한 의용소방대 대원이 물로 소방관의 열을 식혀주고 있다. 2021.6.18 송은석기자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영일시장 입구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2018.1.27 최혁중 기자
매서운 추위가 몰아친 15일 혹한기 소방훈련을 마치고 온 서울 강동소방서 소속 소방관들의 방수모에도 고드름이 달려있다. 2001.1.15 이훈구 기자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