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일부 장병에 ‘화이자’ 대신 ‘맹물 백신’ 주사…“구분 못해 재접종”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4 19:16수정 2021-06-14 19: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세 미만 장병·군무원 대상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일인 7일 오전 해병대사령부 승파관(실내체육관)에서 장병이 백신을 맞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6.7. 뉴스1
군 당국이 30세 미만 장병을 대상으로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중인 가운데 국군대구병원에서 백신이 아닌 식염수를 접종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맹물 백신’을 맞은 장병이 누구인지 알 수 없어 동시간대 접종을 받은 장병들이 백신을 재접종 해야할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01신속대응여단 복무병이라고 밝힌 한 장병의 제보가 올라왔다.

제보자는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 단체접종을 실시했는데 일부 인원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아 재접종을 해야 한다는 병원 측의 통보가 있었다”며 “문제는 정상적으로 맞은 인원과 식염수 주사를 맞은 인원을 구분 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당일 21명이 접종을 완료했지만 이 가운데 15명은 정상적인 백신을 접종했고, 6명은 식염수 주사를 맞았다고 한다.

주요기사
제보자는 “이 사태의 책임이 있는 병원 측은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너무 많은 인원을 접종하다보니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말과 2번 맞아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며 “백신을 한 번만 맞아도 부작용이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에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나니 화를 참을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국군의무사령부는 “화이자 예방접종 기간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식염수를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며 “병원장이 관련 인원들이 다시 내원한 처음부터 복귀까지 함께 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해명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원액에 식염수를 섞어 접종하는 방식으로 이 과정에서 의료진이 착오를 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어 “상황인지 후 동시간대 접종을 한 21명을 접종 실수 추정 인원으로 분류, 희망자 10명에 대해 재접종을 시행했다”며 “10일 저녁부터 재접종자들에게 일일 3회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