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달부터 계산동에 캠핑카 주차장 운영

박희제 기자 입력 2021-06-14 03:00수정 2021-06-14 09: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창동 등 3곳도 추가 조성 계획
캠핑카 불법주차 늘자 대책 내놔
인천시가 계양구 계산택지1지구 공영주차장(계산동 1060)을 일반차량과 캠핑차량이 동시 주차할 수 있는 복합공영주차장으로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대형버스가 주차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의 주차장에서는 캠핑카와 카라반을 위한 전용 주차선 17개를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개방하기로 했다. 전체 주차면수는 201개인데, 하루 평균 이용률이 43% 정도다.

시는 서구의 경인아라뱃길 주차장과 원창동 주차장 용지, 연수구 연수3동 복합공영주차장 등 3곳에 캠핑차량 주차공간을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인천지역에 등록된 캠핑차량은 지난해 말 기준 모두 1026대다. 캠핑차량이 주차할 수 있는 곳은 남동구 소래제3공영주차장 78개와 소래습지생태공원 캠핑카주차장 27개 등 100여 개에 불과하다.

주요기사
이 때문에 경인아라뱃길, 영종도 마시안해변, 강화도 외포리선착장, 석모도 민머루해변 등 인천 해안가 일대가 ‘언택트 여행지’로 떠오르면서 도심 지역에서 캠핑카와 카라반 불법 주차가 늘고 있다.

계산택지1지구 공영주차장 내 캠핑차량 주차공간을 이용하려면 16일 오전 10시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하면 된다.

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인천시#계산동#캠핑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