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과대학 유치해 경기-강원북부 취약한 의료환경 격차 해소”

동아일보 입력 2021-05-20 03:00수정 2021-05-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진대, 13일 유치 추진위 출범식
국회의원 등 각계인사 90여명 참석
동두천제생병원과 시너지 효과 기대
대진대학교(총장 임영문)는 13일 오후 중앙도서관 6층 국제회의장에서 ‘대진대 의과대학 유치 추진위원회(의대 유치 추진위)’ 출범식을 열었다.

경기·강원 지역의 낙후된 의료체계 개선과 군 의료 지원, 보편적 의료 복지 실현을 위한 의대 설립의 염원을 알린 이날 출범식에는 임영문 총장을 비롯해 수도권 및 강원 북부지역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경기도 광역·기초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 기업체 대표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며 열린 출범식에서 임 총장은 “대진대가 의과대학을 유치하게 되면 경기 및 강원 북부의 낙후된 의료체계를 개선하고 지역 간 의료 환경 격차가 해소된다”며 “(의대 유치는) 공공의료 서비스의 중심 역할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총장은 이어 “공공보건의료에 필요한 최고 수준의 의학교육 제공은 물론 의료의 공공성을 강화할 국가 핵심 의료 전문가를 양성하겠다”며 “지역에 필요한 의료 자원의 공백을 채울 의료 인력을 길러내고 일자리를 창출해 사회적 책무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대진대는 간호학과와 의료법인 대진의료재단 산하 분당제생병원과 동두천제생병원이 있어 의대를 유치, 운영할 준비를 사실상 마친 대학으로 꼽힌다. 의대가 생기면 24년째 운영 중인 두 병원과 함께 경기 포천 동두천 양주 연천은 물론 남양주 가평 및 강원 철원 지역 주민 130만 명이 더 수준이 높아진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고성에 고성제생병원이 개원하면 고성 속초 양양 인제 등 영동북부권 20만 주민도 양질의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이날 출범식에서 의대 유치 추진위는 의대 유치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과 대응 전략 모색 등 본격적 활동을 선포했다. 의대 유치 추진위 공동위원장으로 임 총장을 비롯해 박윤국 포천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 함명준 고성군수, 김광철 연천군수, 손세화 포천시의회 의장, 정문영 동두천시의회 의장, 배영식 가평군의회 의장, 정윤철 분당제생병원장을 위촉했다.

고문위원으로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경기 동두천-연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중랑갑),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철휘 예비역 육군 대장, 이학주 예비역 육군 중장을 위촉했다. 이어 이원웅 김우석 최경자 경기도의원 등 부위원장 15명과 위원 80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을 비롯해 서영교 김승원(경기 수원갑) 홍정민(경기 고양병) 양향자(광주 서을) 민주당 의원과 심춘보 포천교육지원청 교육장은 출범식에서 동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출범식에서는 의대 유치 추진 계획 보고, 의대 유치 추진위 출범 선언, 추진위 구성원 및 활동 소개, 위촉장 수여, 의대 유치 성공 기원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에듀플러스#대진대#의과대학유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