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폭행’ 뒤 도주한 60대 男…무전취식으로 덜미

뉴스1 입력 2021-05-17 20:40수정 2021-05-17 2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공원에서 행인을 이유없이 폭행하고 달아났던 60대 남성이 무전취식을 시도하다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7일 상해와 사기 등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40분쯤 광주 동구 한 공원에서 정자에 앉아 쉬던 50대 남성의 머리를 공구로 내려치고 달아났다.

이 남성은 A씨의 공격으로 머리 피부가 일부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

주요기사
신고를 받고 A씨를 추적하던 경찰은 이날 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해당 음식점에서 1만원 상당의 국밥을 시켜 먹고 값을 지불하지 않아 경찰에 신고됐다.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가 동일범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한 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