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비아그라’ 성분 검출…“중랑천보다 탄천서 더 많아, 유흥업 추정”

뉴스1 입력 2021-05-14 18:06수정 2021-05-14 18: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한강에서 검출됐습니다. 현 하수처리장 시설이 이런 성분을 걸러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철저한 조사와 빠른 대처가 필요합니다.”

김현욱 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 교수는 1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식수원인 한강에서 검출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으로 인해 어떤 피해가 생길지 모른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하수처리장이 있는 서울 강북 중랑천과 강남 탄천의 하천수에서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 씨알리스, 레피트라의 성분 실데나필, 타다라필, 바데나필이 검출됐다.

김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18년 4월21일부터 같은달 27일까지 두 지역에서 하천수를 떠와 1주일간 성분 변화를 비교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주요기사
하천 내에서 항생제 등 의약물질이 발견된 적은 있으나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교수는 “유흥업소에서 불법으로 발기부전 치료제 등을 나눠준다는 뉴스를 보고 의아함을 느꼈다”라며 “비아그라 특허가 풀려서 가격이 싼 복제약을 많이 제조·유통한다는 생각과 함께 유흥시설이 많은 강남에서 관련 성분이 많이 나올 거란 생각을 하며 조사에 나섰다”고 말했다.

결과는 김 교수의 추측과 동일했다. 중랑천과 탄천 모두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검출됐으며, 탄천에서 확인된 성분의 평균 농도(88ng/ℓ)는 중랑천(62ng/ℓ)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두 지역 모두 주말에 측정한 농도가 주중보다 높았으며, 금요일 밤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지역의 유흥문화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발기부전 치료제가 제대로 처리하지 않거나 복용한 사람의 대소변을 통해 나온 성분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결국 이를 막기 위해서는 발기부전 치료제의 불법유통을 차단함과 동시에 하수처리장에 이런 성분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는 게 김 교수의 주장이다.

김 교수는 “일단 식약처나 지자체 등이 유흥시설의 퇴폐영업을 철저히 단속하고 발기부전 치료제의 불법 유통을 막을 필요가 있다”며 “과거 만들어진 하수처리장에서는 당시에는 생각지도 못한 성분이 나오고 있고, 이를 처리하지 못하기 때문에 시설 개선도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없던 성분이 배출된다는 건 그 성분이 어떤 식으로 환경 교란 등 피해를 일으킬지 알 수 없다는 뜻”이라며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 교수 연구팀이 이같이 조사 및 분석한 내용은 논문 ‘하천(천연수)에서 발기부전치료제 검출에 대한 하수 기여도’에 담겼으며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실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