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주사 맞으러 갔는데…AZ 잘못 접종한 병원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1 11:12수정 2021-05-11 1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자료사진
세종시의 한 병원에서 대상포진 예방 접종을 하러 온 50대 여성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일이 발생했다.

11일 세종시에 따르면 지난 4일 대상포진 백신 접종차 모 종합병원을 찾은 A 씨(54)는 병원 측 실수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

접종 후 A 씨는 근육통 증상까지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이 사실을 깨달은 간호사는 A 씨에게 ‘대상포진 백신이 아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잘못 접종했다’고 알렸다.

주요기사
병원 측은 A 씨에게 입원을 권유한 뒤 경과를 살피자고 했고, 다행히 백신 부작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병원에서는 접종 전 이름, 나이, 방문 이유 등을 묻고 처방을 확인했어야 하는데 이 과정을 생략하면서 문제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의료법상 과실 등을 물어 처벌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