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한 상주시 50대 공무원 사망…“인과관계 없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5-11 10:40수정 2021-05-11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뉴시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후 급성심근염 진단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경북 상주시 50대 공무원이 숨졌다.

11일 상주시 등에 따르면 보건소 여직원 A 씨(52)는 AZ백신 접종 60일 만인 전날 오후 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을 거뒀다.

앞서 지난 3월 10일 AZ백신을 맞은 A 씨는 한 달 뒤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 등의 증상을 호소했다. 대학병원 검사 결과, 그는 급성심근염 진단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A 씨는 평소 심장 질환이 없었고, 백신을 맞기 전 건강검진에서도 특이소견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질병관리청은 A 씨의 사망과 백신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다른 원인에 의한 발병 가능성이 더 높아보인다’는 의견을 내놨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