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산불 1시간34분 걸려 진화…0.15㏊ 소실

뉴시스 입력 2021-05-07 13:37수정 2021-05-07 13: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척 도계읍 황조리 산불 현장.(강원도산불방지대책본부 제공) 2021.5.6./뉴스1
강원도 삼척에서 7일 오전 발생한 산불은 다행히 1시간34분 만에 불길이 잡혔다.

강원도 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전 11시6분께 삼척시 도계읍 황조리 산 116번지 야산에서 발생했다.

화재 당시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었지만 큰불로 확대되기 전에 주불을 잡는 데 성공했다.

산림당국은 불이 나자 진화인력 226명과 소방차 13대, 진화차 6대, 헬기 5대를 투입해 총력 진화에 나섰다.

주요기사
산불로 발생한 피해 면적은 0.15㏊로 추정된다.

산림당국은 정확한 산불 원인과 피해 면적을 조사할 예정이다.

[삼척=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