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땅 투기 의혹’ 천안시의장실 등 압수수색

뉴시스 입력 2021-05-03 15:47수정 2021-05-03 15: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안시청사, 의장실 등 4곳 20여명 동시 압수수색…휴대폰, 개인 노트북 등 압수
황천순 의장 "홀가분한 마음으로 경찰 조사에 협조, 하루빨리 의혹 해소되길"
경찰이 3일 부동산 투기의혹이 제기된 충남 천안시의회 황천순 의장의 사무실과 개인차량을 비롯해 천안시도시건설사업소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충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경찰관 10여명이 천안시의회 의장실과 건설교통위원장실, 천안시도시건설사업소, 본청, 자동차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황 의장의 휴대폰과 노트북, USB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제241회 임시회가 속개된 이날 20여명을 투입해 천안시의회와 천안시 등 4곳에서 2시간 남짓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 자료 확보에 집중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황 의장의 관용차량과 개인차량 등을 살펴보고 건설교통위원장실에서도 관련 서류를 압수했으며, 예산법무과와 도시건설사업본부에서도 관련 공문 등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대상은 의장 한명이지만 추가 수사여부에 따라 같이 언급된 천안시의원도 확인할 예정”이라며 “수사 중이라 정확한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황 의장은 경찰의 압수수색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홀가분한 마음으로 경찰 조사에 협조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하루빨리 관련 의혹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의장은 자택에 있던 개인 컴퓨터도 자발적으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황 의장과 천안시의회 시의원 등은 천안시 용곡지구 관련 투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황 의장은 건설교통위원장 시절인 지난 2017년 용곡지구 인근 토지 1024㎡를 아내 명의로 구입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황 의장은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21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을 찾아 “농사를 짓기 위해 부인 명의로 땅을 사고 실제 수확물을 판매까지 했다”며 “가족들과 농사를 지어 왔고, 성실한 경찰 조사로 의혹을 벗어나겠다. 사전에 내부 정보를 알아서 구입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같은 정당 소속의 A 시의원도 지난 2018년 초 용곡지구 사업 대상지에 포함돼 있는 토지 393㎡를 구입해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A 시의원은 “지인의 권유로 토지를 구입했을 뿐 투기 목적은 아니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시는 동남구 용곡동 일원 57만6158㎡에 1064억원을 투입해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지난 2017년 초부터 신규 도시개발사업 타당성조사용역을 진행했으며 같은 해 10월 최종 보고회를 열고 우선 사업대상지로 용곡지구를 선정했다.

앞서 천안시의회 여야 의원 25명 전원은 지난달 7일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받겠다며 개인별 부동산 소유현황과 거래내역 등 정보 동의서를 경찰에 제공했다.

[천안=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