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벽보 훼손한 중학생 소년부 송치…“공산국가냐” 선처 요구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3 15:06수정 2021-04-23 15: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벽보를 훼손한 13살 중학생을 경찰이 법원 소년부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힌 가운데 “여기가 공산국가냐”라며 선처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장난으로 박영선 후보 선거 벽보 훼손 중학생…곧 소년부 송치, 이게 실화입니까?’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1980년대 민주화 운동시절 박종철, 이한열 사망했던 사건을 기억할 것이다”며 “당시 10살, 11살 어린 초등학생이었던 청원인의 어린 친구들은 잔인한 권력자들의 악행에 분노해 그 당에서 출마한 대통령 후보자의 벽보를 훼손했던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어린아이들의 철없는 행동에 대해서 주의를 줄 수 있겠으나 소년부 송치라니요”라며 “부끄러운 어른들의 무책임한 행동이 어린 아이들의 철없는 장난을 키워 준 적은 없느냐. 반드시 선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해당 청원은 23일 오후 3시 기준 1만 2400여 명의 동의를 받고 있다.

중학생 A 군(13)은 지난 2일 오후 3시경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붙어 있던 박영선 후보와 기호 11번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의 벽보를 아이스크림 나무 막대로 찢은 혐의를 받고 있다.

서초구 선거관리위원회 수사의뢰에 따라 조사에 나선 서초경찰서는 지난 6일 훼손한 당사자가 A 군임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군은 “장난으로 벽보를 훼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만 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 입건은 되지 않았다. 경찰은 관례에 따라 A 군을 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