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폭행’ 수사 종결될듯…피해자 “처벌 원치 않아”

뉴시스 입력 2021-04-19 17:43수정 2021-04-19 17: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당일 폭행당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에 우편으로 처벌 불원 의사 전달
경찰 "다른 피해 없으면 수사종결 예정"
4·7 재·보궐선거 당일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당직자가 경찰에 송 의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피해 당직자 A씨가 우편을 통해 송 의원 처벌 불원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4일 송 의원을 고발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측을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마친 후 A씨에게 전화를 통해 처벌 의사를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죄와 명예훼손죄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돼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형사처벌을 하지 않는다.

주요기사
경찰은 다른 피해자나 피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수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피해가 없다면 공소권이 없어져서 수사를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법세련은 지난 9일 송 의원을 폭행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법세련 이종배 대표는 “상황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당직자에게 발길질을 하고, 폭행사건이 알려지자 언론사 전화 통화에서 ‘발길질한 적 없다, 사실무근’이라고 했다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논란이 일자 송 의원은 지난 14일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