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오염수 방류 규탄’ 日대사관 앞 농성…경찰과 대치도

뉴스1 입력 2021-04-17 17:15수정 2021-04-17 1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으로 구성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이 17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도로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중이다. 바로 뒤 통제된 인도에서는 농성단 관계자 5명이 노숙 농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 뉴스1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를 촉구하며 농성 중인 대학생 단체들과 경찰 간의 대치가 지속되고 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으로 구성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은 전날 오후부터 항의 서한을 전달하겠다며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저지 당한 후 대사관 앞에서 노숙 농성을 진행했다.

경찰은 경력 300명을 투입해 대사관 인근 인도를 통제하고 있다. 대사관 앞 인도에는 농성단 관계자 5명이 농성 중이나 방한용품 및 추가 인원 투입을 비롯해 대사관 앞 인도 접근 자체가 통제되면서 경찰과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다.

오후 3시55분쯤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이 농성장을 방문해 방한용품이 농성장으로 투입될 수 있도록 도우면서 학생들을 격려하고 경찰의 협조를 요청했다. 오후 3시30분쯤에는 진성준 민주당 의원이 다녀간 것으로 전해진다.

주요기사
농성단은 오후 4시부터 대사관 앞 도로에서 일본의 오염수 방류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경찰은 해당 지역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 제한 구역으로 지정됐다는 점을 들며 이날 오전부터 3차례에 걸쳐 해산명령을 내린 상태다.

이날 낮 12시에는 민중공동행동 관계자 30명이 일본의 오염수 방류를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일본대사관 주변을 둘러싸며 시위를 진행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