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세부 대안 마련해라”

뉴스1 입력 2021-04-12 17:10수정 2021-04-12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일 오전 선거 운동 당시 서울 세종대로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1.4.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진행 상황에 대해 보고 받고 “2~3개월간 제기된 문제들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오 시장은 이날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주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업무를 보고받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부분, 동정에 대해 보고 받고 앞으로 집중적으로 2~3개월 동안 충분한 문제 제기들에 대해 대안을 마련해 별도로 자세히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현재 진행 중인 공사를 중단하라는 지시는 별도로 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시 관계자는 “현재 진행 상황을 들었고, 좀 더 추가적인 세부 내용을 들려달라고 했다”며 “더 자세히 살펴보고 판단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구조화) 방향에 대한 발언은 일절 없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앞서 후보 시절 광화문광장 사업을 두고 “누구를 위한 공사”냐며 중단 혹은 재검토를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사업안이 수정되더라도 소폭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오 시장은 취임 첫날인 지난 8일 서울시 간부들과 만나 행정의 연속성을 강조했다. 당시 오 시장은 “철학과 원칙을 수정하는 일이 전혀 없겠다고 장담은 못하지만 전임시장 초기 때처럼 깊은 검토없이 마구잡이 칼을 휘두르는 부분은 분명히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