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언니’ 前남편 “창자 끊어지는 고통…엄벌해달라”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2 10:38수정 2021-04-12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미에서 3세 여아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씨가 지난 9일 오후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열린 공판을 마친 후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김천=뉴시스
구미에서 3세 여아가 방치돼 사망한 사건과 관련, DNA 검사를 통해 친모에서 언니로 밝혀진 김모 씨(22)의 전 남편 A 씨가 김 씨의 엄벌을 호소했다.

12일 A 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쓰레기집에 제 딸을 버리고 도망간 구미 OOO의 엄벌을 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나온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을 보고 분노하는 마음을 억누를 길이 없어 고민 끝에 글을 올린다”고 했다.

A 씨는 “(김 씨) 가방에서 모텔 영수증이 나와도 OO이(숨진 아이)를 생각하면서 참았고, 신발장에서 임신 테스트기 30개를 발견했을 때도 용서했다”며 “사랑하는 아이가 저처럼 아빠나 엄마 없이 자라게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OO이를 옆에 재워둔 채 밤새 집을 나간 김 씨가 다음 날 들어와 남자가 있다 하더라”며 “김 씨에게 나가라고 말했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OO이가 엄마를 부르면서 달려가 안겼다. 지금도 그 순간이 너무 원망스럽게 기억난다”고 했다.

주요기사
결국 A 씨는 떳떳한 직장을 얻어 돈을 벌어 올 때까지 김 씨에게 아이를 잠시 키워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뒤늦게 김 씨가 만나는 남성이 대기업에 다니며 돈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경북 구미서 숨진 3살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지만 DNA검사 결과 친모로 밝혀진 석 씨. 뉴스1

A 씨는 “그 남자가 OO이를 예뻐한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아무것도 모르는 아이가 그 남자를 아빠로 알고 살아간다면 저는 너무 슬프겠지만, 저처럼 무능력한 아빠보단 그 남자가 아이를 더 잘 먹이고 좋은 옷을 사 입힐 수 있겠지 싶었다”고 했다.

그는 “김 씨는 제가 OO이를 한 번 보러 가겠다고 해도 답이 없었다. 이듬해 겨우 한두 번 보러 갈 수 있었다”며 “장인 장모가 돌봐주고 새 남자가 아껴줘 저 없이도 잘 지낸다는데, 더 이상 제 자리는 없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A 씨는 지난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본 후 당시 OO이를 아껴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단 사실을 깨달았다. 그는 “아이가 악취 나는 집에서 이불에 똥오줌을 싸며 고픈 배를 잡고 혼자 쓰러져 있었을 것”이라며 “창자가 끊어지는 것 같다”고 고통스러워 했다.

A 씨는 “김 씨는 희대의 악마이고 살인마”라며 “어떻게 새 남자와 신혼처럼 밤을 보내기 위해 그 꽃잎보다 고운 아이를 수백일 동안 혼자 내버려 둘 수가 있나. 어떻게 인간이 그럴 수가 있냐”고 분노했다.

그는 또 “이건 막장드라마도 아니고 술안주도 아니다. 아이 엄마가 제 딸을 죽인 이야기”라면서 “그 아이에게 제 유전자가 있든 없든 상관없다. 제가 딸로 키웠던 아이다. 그럼 그 아이는 제 OO이다”고 했다.

23일까지 접혀있던 귓바퀴가 이튿날인 24일 펴진 형태로 바뀌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갈무리

마지막으로 그는 “힘을 모아달라. 김 씨가 살인에 응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재판부를 압박해 달라”며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온 귀 접힌 아이가 어딘가 살아있다면, 찾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 부탁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지난 2월, 설 연휴를 하루 앞두고 경북 구미시의 한 빌라에서 3세 여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초 김 씨는 숨진 아이의 친모로 알려졌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유전자 검사 결과 자매로 드러났다. 숨진 아이의 친모는 김 씨의 어머니인 석 씨(49)로 밝혀진 상태다.

살인 및 아동복지법·아동수당법·영유아보육법 등 4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씨는 지난 9일 열린 첫 재판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피해 아동의 귀 모양을 토대로 석 씨가 낳은 딸(숨진 아이)과 김 씨가 낳은 딸(실종 상태)이 2018년 4월 24일에 바꿔치기 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