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와 혈전 부작용, 분명한 인과관계 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 김소민 기자 입력 2021-04-07 03:00수정 2021-04-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럽의약품청 백신전략 책임자 밝혀
920만회 접종중 62명 혈전 확인
조만간 연관성 공식 발표하기로
유럽의약품청(EMA) 백신 최고 책임자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혈전 부작용 사이에 ‘분명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6일(현지 시간) 밝혔다.

일간 일 메사제로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EMA 백신 전략 책임자인 마르코 카발레리 씨는 6일 인터뷰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부작용은 분명히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자 중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뇌혈전 증세가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과 혈전 생성 간의 인과관계가 없다고 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EMA 조사 결과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전 세계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약 920만 회 중 총 62명에게서 뇌정맥동혈전증(CVST)이 확인됐다. CVST는 뇌의 혈액을 심장으로 운반하는 뇌정맥에 혈전이 발생해 뇌 기능 이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다만 그는 “접종 시 혈전이 왜 생기는지는 여전히 알아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EMA는 조만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간의 연관성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 방역당국도 EMA의 새로운 발표 내용을 주목하고 있다. 조은희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후관리반장은 6일 브리핑에서 “질병관리청에서도 EMA 총회에서 나온 결과에 근거해 코로나 백신 관련 전문가, 혈전 관련 전문 자문단,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거쳐 이런 부분을 다시 정리해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지금까지 국내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혈전 생성이 확인된 사례가 2건 있었다. 첫 사례는 요양병원 입원 환자였던 60대 여성으로 사망 후 부검 과정에서 혈전이 발견됐고 다른 한 명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이었던 20대 남성이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김소민 기자
#유럽의약품청#ema#아스트라제네카#혈전 부작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