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發 초강력 황사, 16일 한반도 덮친다

강은지 기자 ,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3-16 03:00수정 2021-03-16 08: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 미세먼지 ‘매우 나쁨’ 예고
17일까지 영향… ‘황사경보’ 가능성
야외활동 자제-마스크 착용 권고
8일 시작된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일주일 넘게 계속되는 가운데 16일에는 중국발 초강력 황사가 한반도를 덮친다. 중국 중앙기상대가 “최근 10년간 최강·최대 규모”라고 경고한 황사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황사는 중국 내몽골과 고비사막 인근에서 시속 50∼70km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발생했다. 14일 밤 기류를 타고 남하해 15일 새벽 베이징(北京) 등지에 도달했다. 황사는 16일 새벽 북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넘어와 최소 하루 이상 머물며 대기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6일 전국의 일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매우 나쁨’,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나쁨’ 수준으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황사 영향이 최소 17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환경부는 서울 등 전국 11개 시도에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황사경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황사경보는 m³당 미세먼지 농도가 800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분의 1g)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이상 지속될 것으로 보일 때 발령된다. 최근 발령은 2016년 4월 서해상에 내려진 것이다. 한반도 내륙에까지 황사경보가 발령된 건 2015년 2월이 마지막이다.

황사가 발생하면 △창문 등을 단단히 닫고 △최대한 야외 활동을 자제하며 △음식물 위생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실내에서는 가습기와 공기청정기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기침 가래 등 호흡기 질환 및 결막염 등 안질환도 유의해야 한다. 마스크는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있는 것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황사가 먼저 상륙한 15일 중국 북부 지역은 하늘이 잿빛으로 변하고 항공기 운항마저 취소되는 대혼란에 빠졌다. 특히 분지 지역인 베이징의 하늘은 누렇다 못해 주황색으로까지 변했다. 이날 베이징의 미세먼지 농도는 m³당 8108μg까지 치솟았다. 이는 국내 미세먼지 등급 중 ‘매우 나쁨’ 최소치(m³당 151μg)보다 53배 이상 심한 것이다. 베이징 지역 일부 공항의 가시거리는 최저 400m까지 떨어져 400편 넘는 항공기 운항이 취소됐다. 초속 15∼17m의 모래돌풍이 불어 눈조차 뜨기 힘든 상황이 이어졌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베이징을 포함한 북방 12개 성·직할시에 올 들어 처음으로 황색 황사경보를 발령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중국#초강력 황사#한반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