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북전단살포금지법, 국민의 생명과 안전의 문제”

뉴시스 입력 2021-01-24 13:19수정 2021-01-24 1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표현의 자유, 인권, 민주주의 훼손 등의 말들 쏟아져"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분단국가 국민들의 전쟁과 평화 문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분단국가를 사는 국민들의 전쟁과 평화에 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등 남북합의서 내용을 위반하는 행위를 할 경우 이를 처벌하는 내용의 남북관계법 개정안(대북전단금지법)이 통과된 지 한 달이 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남북간 신뢰회복과 한반도 평화 안착으로 나아가는 소중한 한 걸음”이라며 “전단 살포로 생명과 안전, 재산권을 위협받던 접경지 우리 도민들의 삶도 한결 편안해졌다”고 전했다.

그는 “하지만 기다렸다는 듯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표현의 자유, 인권, 민주주의 훼손 등의 말들이 쏟아져 나온다”며 “심지어 미국 조야에서는 대북 전단 살포로 인해 접경지 우리 도민의 삶이 위협받는 현실이 허구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아직 채 시행되지도 않은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없애라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 법안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평화와 접경지 주민의 안전에 관한 문제라는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의 말에 공감한다”며 “대북 심리전인 전단 살포로 대결과 위기를 심화시킬 것이냐, 상호 비방을 중단하고 평화로 문제를 해결 할 것이냐로 논점이 귀결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옳다”고 동의했다.

이 지사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을 축하하고, 호혜 평등한 한미관계의 발전을 기대한다”며 “아울러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분단국가를 사는 국민들의 전쟁과 평화에 대한 문제임을 꼭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