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서 내리다 롱패딩 뒷문에 낀 20대 여성 사망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0 13:35수정 2021-01-20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자료사진/동아일보DB
시내버스에서 내리던 승객이 버스 뒷문에 옷자락이 끼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경 경기 파주시 법원읍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시내버스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A 씨가 버스에서 내릴 때 입고 있던 롱패딩 끝자락이 뒷문에 끼었고, 버스기사가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출발했다.

옷이 낀 채로 넘어진 A 씨는 버스에 끌려가다가 뒷바퀴에 깔려 숨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버스기사의 과실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