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모임금지’ 연장 무게…일부 업종 영업제한 완화될 듯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4 13:40수정 2021-01-14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오는 17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조치, 소모임 (제한) 조치는 핵심 사항인데, 바로 풀리기는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00~500명대로, 주간 평균으로 하면 아직 500명 수준”이라며 “이 수준이 완만하게 감소할 것이란 게 전반적인 전문가의 의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500명대 수준도 1·2차 규모로 따지면 많은 규모”라며 “이런 부분을 고려해서 단계를 조정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2020년 12월14일 서울 종각역 상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주요 상권들은 유독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그러면서 “100~200명 수준으로 바로 급격하게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점진적으로 감소할 가능성 높다. 이런 부분을 고려해 거리두기 조정이 필요하다”며 “그 중 핵심은 거리두기 조정을 너무 급격하게 완화되면 환자 수가 증가할 위험성 높다는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따라서 오는 17일 종료되는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다만 일부 업종의 경우 제한이 완화될 가능성도 있다. 조정안은 오는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발표될 예정이다.

신규 확진자 감소 곡선이 완만한 것에 대해선 “계속해서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정점에 도달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며 “감소 속도도 더딜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한 집단에서 출발한 집단감염 아니다. 일상생활 곳곳에서 감염이 발생했다”며 “집합금지라든지 시설에 대한 조치만으로는 한계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