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공군 “‘공군부대 치킨 논란’ 업주-부대장 직접 만나 해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2 21:57수정 2021-01-12 2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Gettyimagesbank
공군은 이른바 ‘공군부대 치킨 환불’ 논란의 당사자인 치킨 판매점 업주와 공군 부대장이 12일 저녁 직접 만나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공군은 이날 밤 인스타그램 계정에 글을 올려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조치 결과를 알려드린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공군부대 치킨 환불’ 논란은 경기 지역의 한 공군부대가 치킨 125만원어치를 배달해 먹은 뒤 전액 환불한 일을 두고 부대 관계자와 치킨 판매점 업주가 입장 차이를 보이면서 발생했다.

공군부대 관계자 “군부대라고 호구 취급”
온라인 커뮤니티 글 등에 따르면 공군부대 관계자라고 주장한 A 씨는 지난해 경기 고양시의 한 치킨프랜차이즈 업체에서 치킨을 시켰다.

주요기사
이후 A 씨는 배달앱 리뷰에 최하점을 남기며 항의성 글을 남겼다. 업체가 사전 고지 없이 배달료 1000원을 더 받았다는 것이다.

A 씨는 “군부대라고 돈을 더 받고 싶으면 미리 알려주던가. 사전에 명시도 없었다”며 “1000원 때문에 잠재고객 다 잃은 줄 아시라”라고 했다.

또 A 씨는 “지난번 단체주문을 했을 때 닭가슴살만 몇 십인 분을 줘서 결국 부대 차원에서 항의하고 환불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에도 군부대라고 호구 취급인가”라고 했다.

치킨 판매점 업주 “협박하듯 전화”
A 씨의 글을 본 치킨 판매점 업주 B 씨는 먼저 배달료를 더 받았다는 주장과 관련해 “배달 업체의 배달료와 저희는 무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배달 기사님에게 추가 요금을 고지하라 말씀드렸지만 바쁜 탓에 잊은 것 같아 재차 사과드렸다”고 반박했다.

또 B 씨는 “몇 달 전 주문(환불)건은 저희가 업체를 인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순살에 들어가는 가슴살 80%에 엉치살 20% 네다섯 조각을 구분을 잘못해서 포장해 미흡했다”며 “당시 저희 잘못에 대해 죄송하다고 거듭 사죄드렸고, 그 이유로 한 마리당 750g인데 850g 이상으로 채워 넣어드렸으며 12만 원 상당의 치즈볼 120개 서비스와 두 마리당 1개씩 나가는 1.25ℓ 콜라도 36개 드렸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B 씨는 “공무원이시라는 분들이 이 일로 저희를 상대로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전화를 수도 없이 하셔서 뻑뻑해서 못 드셨다던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상태에서 전액 환불 조치했다”며 “저희에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으셔서 자꾸 이러시는 건지 모르겠지만 저에게도 직업군인 동생이 있고 더 많이 드리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공군 “문제 원만하게 해결했다”
관련 논란이 커지자 공군은 이날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조치 현황을 알려드린다”며 “해당 부대는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사실 관계 확인 중”이라고 했다.

이후 같은 날 밤 새롭게 글을 올려 A 씨의 주장과 관련해 “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12일) 저녁, 해당 부대장과 업주분은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공군부대 치킨 논란에 대한 공군의 입장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조치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먼저, 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글은 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입니다. 한편, 오늘(12일) 저녁, 해당 부대장과 업주분은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였습니다.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