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국시 재응시 불가에 “의대생 인질극…강력 대응”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0-29 20:39수정 2020-10-29 2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뉴시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의대생에게 국시 재응시 기회를 주지 않을 경우 강력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국민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의협은 29일 의사국가시험 관련 입장문을 통해 “국시 응시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것은 보건복지부의 책임회피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복지부는 처음에 의대생들의 응시 의향을 문제삼다가 학생들이 복귀를 선언하자 입장을 바꿔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겉으로는 의대생들에게 사과하라 하지만 실상 의료계, 의협의 사과를 받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복지부가 비겁한 책임회피와 비열한 인질극에 재미를 붙이는 동안 사상 유례 없는 2700여명의 신규의사 공백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한 번도 경험해본 적 없는 대혼란이 유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의협은 “복지부의 결자해지를 요구했으나 더이상 기대가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러 예고된 현장의 혼란과 필수의료의 붕괴, 파국을 막기 위해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반면 정부는 국시 재응시를 허용하는 데에는 국민들의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의·정 협의체의 선제 조건으로 의대생 국시 문제를 거론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의료계는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 반발해 지난 8월 집단휴진에 나섰다. 이후 정부·여당과 의정협의체를 구성해 관련 정책을 재논의하는 계획을 골자로 한 합의문에 서명하고 단체행동을 중단했다.

다만 의대생들은 의정 합의 이후에도 국시 거부 의사를 철회하지 않아 신청 기한 마감까지 응시대상자의 14%만 응시를 신청했다. 이후 의대생들은 같은 달 24일 국시에 응시하겠다고 밝혔으나 정부는 이들에게 추가 응시 기회를 부여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