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여성도 독감 백신 접종 하루 만에 숨져…사인 확인중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0 13:41수정 2020-10-21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전북 고창에서 70대 여성이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주사를 맞고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보건당국은 사인을 확인 중이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5분경 고창군 상하면의 한 주택에서 A 씨(78·여)가 숨져 쓰러져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전날인 19일 오전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 접종을 받았으며, 해당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평소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보건당국은 구체적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독감백신 접종이 직접적 사망원인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며 “질병관리청에 해당 사례를 보고하고, 다른 이상 사례가 있는지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에서도 고교생 1명이 독감 접종을 받고 이틀 뒤 숨졌다. 지난 14일 낮 12시 인천의 한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백신 무료 접종을 받은 B 군(18)은 16일 오전 사망했다. 해당 백신은 신성약품이 유통했다.

다만 B 군의 사망과 독감 접종의 인과 관계도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 중이다.

B 군은 알레르기비염 외에 특별한 기저질환이 없고 접종 전후 이상 증세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