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지역 유행 본격화…19일부터 수도권 1.5단계”

뉴스1 입력 2020-11-18 11:24수정 2020-11-18 11: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18/뉴스1 © News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행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수도권에서는 19일부터 거리두기 1.5단계를 적용하고, 강원권에서는 기존 1.5단계 지역인 원주에 신규 지역 철원을 추가해 시행한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18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지역유행이 본격화되며 빠른 확산 추이를 보이고 있다”며 “11월 19일 내일 0시를 기점으로 2주간 수도권, 강원 철원, 원주에 대해 1.5단계 조치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지역 유행은 빠르게 확산되면 본격화되고 있다. 이날 0시까지 기준으로 지난 1주간의 국내 하루 평균 환자는 181.6명으로 수도권은 125.6명, 강원권 114.9명, 호남권 19.6명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의 환자발생은 지난주 초 80명대에서 급속도로 상승해 이날 181명을 기록했다. 감염은 가족모임, 지인 간 친목모임, 직장, 음식점, 주점, 사우나 등 특정 시설에 편중되지 않고 일상 곳곳에서 발견된다.

주요기사
이에 수도권, 강원 철원, 강원 원주, 광주광역시, 전남 순천, 광양, 여수 등 지역에서 거리두기 단계가 1.5단계로 격상됐다.

강도태 총괄조정관은 “많은 자영업자들을 비롯해 서민경제에 어려움을 초래할 수 밖에 없기에 지금 1.5단계 수준에서 급격한 증가 추세를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일상의 불편이 크시겠지만 우리 모두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과 강원에서 언제 어디서든 확진자가 더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위험도가 높아졌다”면서 “앞으로 2주간은 가급적 모든 모임과 약속을 취소하거나 연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