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라면 화재’ 중태 10살 형, 11일만에 눈 떴다

뉴스1 입력 2020-09-25 20:07수정 2020-09-25 2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 A군(10) 거주지에서 불이 나 A군과 동생 B군(8)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형제가 단둘이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2020.9.16/뉴스1 © News1
어머니 없이 단둘이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불이 나 중태에 빠진 ‘인천 초등생 형제’ 중 형이 의식을 차렸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화상 피해를 입은 큰형 A군(10)이 의식을 보였다.

A군이 의식을 차린 것은 사고 발생 11일만에 처음이다.

A군은 눈을 뜬 상태에서 의료진 처치에 눈을 깜박이는 등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

주요기사
경찰은 “의식을 차린 상황은 맞다”면서 “하지만 획실히 의식을 차리진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한때 의식을 차렸다가 다시 중태에 빠진 동생(8)은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있다.

각각 전신 3도, 1도 화상을 입은 형제는 화재 당시 많은 연기를 흡입해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서울의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인 4층짜리 빌라 2층 A군 형제의 거주지에서 발생했다.

불은 당시 A군 형제가 집 안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발생했고 이에 놀란 형제가 119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들 형제는 신고 당시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못하고 “살려주세요”만을 외친 채 전화를 끊었다.

이에 소방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A군 형제 빌라를 찾았다. 그러나 형제는 중상을 입은 뒤에 발견됐다. A군은 전신에 3도 화상을, B군은 1도 화상에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형제의 어머니는 과거 형제에 대한 방임과 학대로 수차례 경찰 등에 신고가 접수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였다. 어머니는 지난달 말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