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 “국시 보겠다”… 정부 “추가 기회 어렵다”

이소정 기자 입력 2020-09-25 03:00수정 2020-09-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과대학 정원 확대안 등에 반대해 의사 국가고시(국시)를 집단 거부했던 전국 의대생들이 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정부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 문제 등을 들어 응시 기회 추가 부여가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앞서 의대생들은 정부의 두 차례 응시원서 접수기간 연장에도 국시를 거부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성명서를 내고 “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 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의대생들이 성명을 내놓자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이제 공은 정부로 넘어갔다. 학생들이 본연의 자리에 설 수 있도록 망설이지 말고 전향적인 조치로 화답하기 바란다”며 의대생들에게 응시 기회를 줄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정부는 그동안 여러 차례 밝혔던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보건복지부는 “의대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표명한 것만으로 추가적인 기회 부여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응시 기회를 추가로 부여하는 것은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과 공정성,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와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의대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밝힌 만큼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서라도 기회를 줘야 한다는 입장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의대생#국가고시#추가기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