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군에 사살된 듯

신규진 기자 입력 2020-09-24 03:00수정 2020-09-24 1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업지도선 타고 월북 시도중 표류
北軍, 코로나 방역 지침 따라 총격… 시신 수습후 화장했을 가능성 높아”
정보당국, 우발적 사고에 무게 둬
국방부 “24일 첩보 분석결과 공개” 남북관계 새 변수… 파장 촉각
서해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당국은 북측이 이 공무원의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강조한 상황에서 한국인에 대한 북한군의 총격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나 남북관계에 미칠 파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 A 씨(47)는 21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서 표류하다 실종됐다. 정보당국은 A 씨가 월북 도중 원거리에서 총격을 받고 숨졌고, 북측은 A 씨의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북한군 경계병이 외부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북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 씨에게 총격을 가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 뒤 방역 차원에서 A 씨를 화장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다만 정보당국은 의도적인 도발보다는 우발적인 사고에 무게를 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의 월북 시도 배경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는 않았다고 정보당국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군은 21일 낮 12시 51분경 소연평도 남쪽 2km 해상에서 A 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고, 22일 A 씨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실종 추정 장소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10여 km 떨어져 있다. 군경은 실종 해역을 수색했지만 어업지도선 선미에 가지런히 놓여 있던 A 씨 샌들만 발견됐다.

주요기사
국방부는 A 씨의 월북 및 총격, 화장 등에 대한 “다양한 첩보를 분석 중이며 24일 자세한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도 “관계당국의 확인과 분석 결과에 따라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한 조치를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서해 어업지도선#월북 공무원#사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