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추석 승차권 예매 첫날, 26만석 팔려 예매율 52.6%

뉴스1 입력 2020-09-08 18:20수정 2020-09-08 1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 열차표 예약이 시작된 8일 오후 대전 서구 한 사무실에서 시민이 핸드폰 앱을 이용해 열차표를 예매하고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 우려로 100% 온라인으로만 예매를 진행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창가 측 좌석만 예매할 수 있다 2020.9.8/뉴스1 © News1
한국철도(코레일)가 8일 코로나19 여파로 전면 온라인으로 추석 승차권 예매를 실시한 결과 총 좌석 50만석 중 26만석이 팔려 예매율 52.6%를 기록했다.

올해 추석 예매 첫날 예매객 26만 명은 작년 추석 같은 노선 예매객 47만 명의 55% 수준이다.

이는 한국철도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창가 좌석만 발매키로 해 총 공급 좌석이 200만석에서 100만석으로 줄었기 때문으로 첫날 예매율 52.6%는 작년 추석 같은 노선 예매율 49%와 비슷한 수준이다.

온라인 예매에서 PC가 31%, 모바일이 69%를 차지했으며, 경부선 예매율이 54.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주요기사
하행선이 52.2%, 상행선이 57.2% 팔렸다.

하행선은 오는 30일이 99.2%로 가장 많이 몰렸고, 상행선은 10월 4일이 89.9%의 비중을 차지했다.

첫날 예매는 경부·경전·동해·대구·충북·경의·경원·경북·동해남부선 등 9개 노선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오는 9일에는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태백·영동·경춘선 등 나머지 노선에 대한 예매가 진행된다.

(대전=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