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에…“가족장으로 하라” 靑청원 5만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0 13:29수정 2020-07-10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뉴스1) =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서울시 제공) 2020.7.10/뉴스1
10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 시장의 사망은 안타깝지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서울시 직원의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이날 박 시장의 장례가 5일간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발인은 이달 13일로 예정돼 있다.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시는 직원 등이 조문할 수 있도록 청사 쪽에 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현재 고인은 서울대 병원에 안치돼 있다”며 “조문을 원하는 직원들 위해 청사 쪽에 분향소를 설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의) 장례 기간은 5일장, 발인은 13일”이라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8일 박 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 등으로 고소한 서울시 직원 A 씨를 배려하지 않은 조치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성추행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해 의혹이 명확히 해소되지 못한 만큼 조용히 장례를 치러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박원순 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같은 날 오후 1시 30분 기준 5만 명 이상의 국민 동의를 얻었다.

청원자는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다.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하나”라며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라고 썼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