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주말 대규모 집회 예고

김하경 기자 , 강승현 기자 입력 2020-07-01 03:00수정 2020-07-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 “코로나 확산우려” 자제 촉구
“감염 발생땐 구상권-손배 청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4일 서울 여의도 등에서 5만 명이 참여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 자제를 촉구했다. 확진자가 나올 경우 구상권과 손해배상도 청구할 방침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30일 “1000만 시민을 코로나19 감염 위험에서 보호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과제”라며 “민노총이 집회를 강행하다 감염이 발생하면 구상권과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이라 했다.

서울시는 집회에 대규모 인파가 모이면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확진자가 나오면 접촉자 추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우려했다. 시 관계자는 “참가자가 모였다가 다시 전국으로 흩어지면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전파될 위험도 있다”고 했다.


민노총은 지난달 10일에도 여의도에서 3000여 명이 참석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우선입법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주요기사

김하경 whatsup@donga.com·강승현 기자
강승현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민노총#주말 대규모 집회#서울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