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美-日도 하는 항체검사, 한국은 늑장

입력 2020-06-29 03:00업데이트 2020-06-29 14: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재확산 비상]시약 준비안돼… 연말에나 가능
“2차 유행전 집단면역 파악 시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시기가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무증상 감염이 늘어 방역 부담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당초 5월에 실시하겠다던 코로나19 항체검사는 진단시약 평가조차 시작되지 않아 정부의 대처가 안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번 주에 코로나19 항체검사용 진단시약 성능 평가를 위한 용역이 체결된다. 질본 관계자는 “평가 결과는 5개월 내에 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0일 브리핑에서 “항체검사법이 결정되는 대로 이르면 5월 말부터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6월에는 또다시 “7월 중순 이후 검사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나 성능 평가를 위한 일정이 계속 늦어지면서 올해 말에나 진단시약 사용이 가능한 ‘지각 상황’이 된 것이다.

항체검사는 국민들의 집단면역 정도와 무증상 감염 규모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방역대책을 보완하는 데 필수적이다. 이 때문에 보건 전문가들은 2차 대유행 전에 표본 항체검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해 왔다. 이미 미국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는 항체검사를 하고 있다.

방지환 서울시보라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감염병은 정확한 데이터도 중요하지만 신속한 데이터도 중요하다”며 “항체검사 키트의 정확도가 다소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결과를 보완할 수 있는 다른 검사법도 있는 만큼 더 늦기 전에 항체검사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