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지역변경 가능…기간·방법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4 10:11수정 2020-06-04 1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1일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이 장을 보러나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5.31/뉴스1 ⓒ News1
4일부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 단, 3월 29일 이후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에만 가능하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받은 국민이 3월 29일 이후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 이날부터 지원금 사용지역 변경을 신청할 수 있다.

사용지역 변경은 8월 30일까지 카드사의 홈페이지나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여러 차례 이사를 하더라도 횟수와 관계없이 사용지역을 바꿀 수 있다.


단,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은 경우엔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다.

주요기사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정부는 국민들께서 긴급재난지원금을 편리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4일 0시까지 총 2152만 가구에게 긴급재난지원금 13조5428억 원을 지급했다. 수령률은 99.1%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