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아파트서 자매 흉기에 찔려 숨져 …언니 남편은 중태

뉴시스 입력 2020-06-03 12:35수정 2020-06-03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 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자매와 언니 남편이 흉기에 찔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대전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0분께 대전 서구 A(67)씨의 집에서 신고를 받고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와 아내(64), 처제(62)가 각각 흉기에 찔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처제의 112 신고를 받고 출동, 아파트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다.


3명 모두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자매는 숨지고 A씨는 현재 응급실에 치료는 받고 있다. 하지만 의식이 없고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자매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가족 등을 상대로 외부침입과 내부 범행 등 다양한 가능성을 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대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