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단독]檢, ‘장자연 추행 혐의’ 前조선일보기자 4차례 조사

입력 2018-06-20 03:00업데이트 2018-06-20 09: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7월 13일 이전 기소 방침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이 장 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선일보 기자 출신 A 씨를 최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홍종희)는 최근 A 씨를 4차례 불러 장 씨를 강제 추행했는지 조사했다. A 씨는 2008년 8월 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가라오케에서 장 씨와 장 씨의 전 소속사 대표 김모 씨 등과 술을 마시던 중 장 씨를 자신의 무릎에 앉히고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기 분당경찰서는 2009년 A 씨에 대한 강제 추행 혐의를 인정해 성남지청에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지만, 성남지청은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그러나 지난달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당시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 대해 “신빙성이 부족한 술자리 동석자들의 진술을 근거로 삼아 증거 판단에 미흡했고 수사 미진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재수사를 권고했다. 이후 사건은 A 씨의 주거지 및 범행 장소 등을 감안해 관할권이 있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됐다.

검찰은 이 사건의 공소시효가 8월 4일 만료되는 점을 감안해 검찰의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되는 다음 달 13일 이전에 A 씨를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