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담배 파는 약국 120여곳, 약사회 제재 한계 있어 ‘권고만’

입력 2015-01-03 15:22업데이트 2015-01-03 15: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담배 파는 약국 120여곳. 동아닷컴DB
‘담배 파는 약국 120여곳’

담배 파는 약국 120여곳 소식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전국에서 담배 파는 약국이 120여곳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담배를 파는 약국이 2013년 239곳에서 지난 해에는 120여곳으로 절반 가량 줄었다.

지난 해 9월 약사회가 담배판매 영업권을 자진 반납하도록 권유했지만, 강제로 담배를 팔지 못하게 막을 수 있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담배를 파는 약국 120여곳의 담배판매 권리금이 1억 원이 넘으면서, 약국이 이를 포기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04년 담배사업법 개정 이후 개업한 약국은 담배를 팔지 못하지만, 그 이전에 기획재정부로부터 허가받은 약국은 담배를 팔 수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