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솔산서 500년 전 미라 발견, 조선 중종대 인물

동아닷컴 입력 2014-11-04 11:47수정 2014-11-04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 서구 갈마동 도솔산에서 500년 전 땅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됐다.

대전시립박물관은 지난 1일 도솔산 단양 우씨 집안의 세장지에서 조선시대 중종대 인물인 우백기의 미라와 함께 습의를 수습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개발 때문에 대부분 묘소가 오래 전에 이장되고 마지막 남은 1기의 묘소를 옮기는 과정에 미라가 출토됐다.

미라와 시신을 싼 습의는 부패 방지를 위해 보존처리 전문기관으로 바로 옮겨졌다.

주요기사
대전시립박물관은 이번에 수습한 출토복식이 실유물이 희귀한 16세기 전반기인 임진왜란 이전 자료로 학술적 가치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발견 소식에 누리꾼들은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놀랍다 정말”,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보존이 잘 되어있네”, “도솔산 500년 전 미라, 아파트 뒷산에 미라!”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 l 대전시립박물관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