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고교생 4명 신종플루 감염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22:24수정 2010-09-28 22: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여수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신종플루에 잇따라 감염됐다.

28일 여수시 보건소에 따르면 이 지역 모 고교 학생 4명이 지난달 31일부터 최근까지 잇따라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생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마치고 모두 퇴원했으며 이 학교에서는 학생 2명이 추가로 의심증세를 보였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올해 초 유행세가 꺾이고 나서 개별 감염사례는 있었지만, 학교 등에서 여러 명이 감염된 사례가 다시 생긴 것은 처음이라고 보건소 관계자는 전했다.

주요기사
특히 감염학생들은 최근 외국에 다녀오지도 않았으며 지난해 10~11월 신종플루 예방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백신의 예방 효과는 6개월가량 유지된다"며 "감염을 막으려면 지난해 접종을 했더라도 다음 달 시작되는 백신 접종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