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민노당, 아파트 9채 가진 소속 도의원 사퇴 요구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도의회 이현주 의원“투기나 불법 아니다” 반박 민주노동당이 9일 부모 등 가족 이름으로 아파트 9채를 소유해 물의를 빚고 있는 민노당 소속 전북도의회 이현주 의원(비례대표)에게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민노당 전북도당은 이 같은 조치에도 이 의원이 사퇴하지 않으면 조만간 윤리위원회를 열어 이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이 의원은 제명되어도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유지하게 된다.

이 의원은 최근 재산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어머니 명의의 아파트 5채와 본인 명의 2채, 남편 명의 2채 등 가족 명의로 모두 9채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혀 참여자치시민연대 등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부동산 투기나 불법이 없었고 부모님은 50년, 부부는 20년 맞벌이를 해 떳떳하게 마련한 재산이기 때문에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반박했다.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