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낙동강 사업 道가 외면땐 정부에 시행 요구”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도의회 한나라 의원들
金지사에 공약 수정 압박
4대강 살리기 사업 낙동강 구간인 경남에서 이 사업을 둘러싼 찬반 논쟁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 사업을 반대해 온 김두관 경남도지사는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정부에 공식 태도를 표명할 예정이다.

경남도의회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은 8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지사에게 주어진 권한만큼 책임도 막중하다”며 “후보시절의 잘못된 공약은 수정하거나 과감히 버리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김 지사를 겨냥했다. 이들은 “김 지사 처지를 감안해 낙동강 사업에 대한 태도 변화가 있기를 기다렸다”며 “그러나 이번 임시회를 통해 반대 생각을 고수하고 있는 점이 확인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오영 원내대표는 “부산과 대구, 경북은 물론 경남도 내 상당수 기초자치단체, 경남도의회 과반수가 찬성하는 낙동강 사업을 계속 외면한다면 중앙정부가 직접 이 사업을 시행해 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2일 열린 도의회 본회의에서도 여야 의원들은 격론을 벌였다. 경남도와 ‘낙동강사업특별위원회’, 경남발전연구원은 9일과 16일 창원대에서 ‘생명과 풍요의 낙동강 가꾸기 심포지엄’을 열기로 했으나 주제발표자 대부분이 4대강 살리기 사업 반대론자여서 공정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또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홈페이지와 e메일 등으로 낙동강 사업에 대한 도민 여론을 모은 것도 질문 항목과 의견 수렴 방식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 지사는 “추진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정책이거나 다수가 반대한다면 개선책을 찾아야 한다”며 “특위 활동과 여론수렴을 거쳐 종합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