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요정 오진암 재개발 “호텔로”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70, 80년대 요정정치 대명사… 서울시 등록 음식점으로도 ‘1호’
8일 오후 철거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오진암(서울 종로구 익선동). 1970, 80년대 삼청각, 대원각 등과 함께 정치인과 기업인이 자주 찾는 요정으로 유명했던 이곳은 문을 연 지 57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한국 최초의 근대 요정인 서울 종로구 익선동의 오진암(梧珍庵)이 57년의 ‘영욕’을 뒤로하고 사라진다. 서울시 등록 음식점 1호 업소인 오진암은 1970, 80년대 삼청각, 대원각과 함께 정치인과 기업인 등 유력 인사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하다.

8일 서울시와 종로구에 따르면 1953년 오진암을 인수해 50여 년간 운영해온 주인 조모 씨(92)가 최근 건강 악화와 영업 부진 등을 이유로 4개월 전 한 부동산개발회사에 땅을 매각하고 지난달부터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개발사 관계자는 “이달 초부터 기와 철거 작업을 시작했다”며 “최대한 오진암의 원형을 살리면서 건물을 신축할 계획이어서 이달 말까지는 작업이 계속될 것 같다”고 밝혔다. 부동산개발사 측은 오진암 자리에 호텔 신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진암은 1900년대 초 지어진 2310m²(약 700평) 규모의 단층 한옥. 1972년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북한 실세 박성철 제2부수상이 만나 7·4 남북공동성명에 대해 논의한 장소로 잘 알려져 있다. 1969년부터 오진암에서 일했던 한 관계자는 “2년 가까이 겨우 명맥만 유지하면서 어렵게 운영해오다 결국 문을 닫고 뿔뿔이 흩어지게 됐다”며 “전통을 이어가기 힘들 것 같아 착잡하다”고 말했다. 그는 “오진암은 걸어 들어오는 사람은 있어도, 소형차 타고 오는 손님은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거물급 인사들만 드나들던 곳이었다”고 아쉬워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말 오진암이 문화재로서 보존 가치가 있는지 기초조사에 착수했지만, 사유 재산은 소유자가 문화재 등록 신청을 하지 않는 이상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없어 더 진척은 없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