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盧차명계좌 특검 반대”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핵심관계자 “작년 수사중단 때 국민합의 있었다고 봐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일 ‘노무현 차명계좌’의 존재 여부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 재개와 특별검사 도입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청와대 내부에서 이 사안을 논의한 적이 없다”며 사견임을 전제로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 재개에 반대하며 특검 수사가 시작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명박 정부 출범 2년 반이 지난 시점에 과거 정부의 돈 문제를 놓고 논란을 벌이는 것은 퇴행적이다. 좋든 싫든 과거는 털어버리고 미래로 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직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에 한국 사회가 고통 받았다”며 “지난해 5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검찰이 중단할 때는 국민적 합의가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또 “차명계좌 논쟁 자체가 국민통합에 좋지 않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홍상표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노무현 계좌나 특정 사안의 수사방침과 관련해 청와대가 어떤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한 고위 관계자도 “노무현 계좌와 관련해서는 어떤 경우라도 ‘의견 없음’이 청와대의 입장이다”라고 말해 청와대가 차명계좌 논란에 휘말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주요기사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